메뉴건너뛰기

커뮤니티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자주하는질문
  • 클래식이야기
  • 1대1문의

Home>커뮤니티>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상세
제목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과 한중수교 25주년 예술공연 관람(2017.12.14)
작성자 KBSSO 작성일 2017.12.15 조회수 259
첨부된 파일
1.jpg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이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나란히 참석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제공



KBS 교향악단과 中 리신차오 함께 무대 올라

중국 베이징에서 세 번째 정상회담을 치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한·중 수교 25돌을 맞아

우리 문화체육관광부와 중국 문화부가 공동으로 기획한 한·중 문화교류의 밤을 함께 관람하며 정상 간 우의를 다졌다.

 

소규모·확대 정상회담과 협정체결식, 국빈만찬을 마친 두 정상은 이날 오후 중국 인민대회당 소예당에서 열린

기념공연을 함께 즐겼다. 청와대는 “한국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두 나라 정상 내외가 함께 따로 문화공연을

관람한 것은 처음”이라며 “특히 인민대회당에서 두 나라 정상의 참석 아래 두 나라가 함께 문화공연을 연 것도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연은 한국과 중국의 예술인들이 함께 준비한 합동공연이 돋보였다. KBS교향악단과 중국 국가교향악단의 수석 지휘자

리신차오가 함께 무대에 올랐다. 리신차오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부산시향의 수석지휘자를 맡은 특별한 인연을 가진

중국의 대표 지휘자다.


이들은 첫 곡으로 쇼스타코비치의 ‘축전 서곡’을 선보였고, 두 번째 곡으로는 동포가수인 비안 잉 후와의 ‘아리랑’을

무대에 올렸다. 이어 중국 전통 가극 호접몽을 바탕으로 한 허 잔하오, 첸강의 ‘나비연인’을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연주했다. 또 소프라노 임선혜가 ‘강 건너 봄이 오듯’을 선보여 관객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KBS교향악단은

중국 중앙민족악단 비파 연주가이자 국가 일급 배우인 자오 총과 ‘실크로드’도 협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