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

  • NO IMAGE
  • 페이스북 트위터

S KBS교향악단 제735회 정기연주회

일시/장소 2018년 10월 1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가격 R 120,000원 | S 100,000원 | A 60,000원 | B 30,000원 | C 20,000원
 
예술의전당

    

735회 웹전단.jpg

 

 

  

 

 

KBS교향악단 제735회 정기연주회 ‘후기 낭만주의 세계의 초상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는 독일 후기 낭만주의 음악의 거장으로, 관현악으로 삼라만상의 세계를 완벽하게 묘파해내고자 했던 천재적인 작곡가였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니체의 철학적 잠언서를 음악으로 옮긴 것인데, 우리에게는 찬란한 도입부 음악이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스페이스 오딧세이 2001>에 사용되어 더욱 친숙한 느낌을 준다. 화려하면서도 입체적인 음향, 호른을 비롯한 금관악기의 적극적인 활용, 세계와 자연에 대한 아련한 관조적 시선 등 슈트라우스 음악의 대표적인 특징들이 모두 다 포함되어 있다. 오케스트라의 기능적 아름다움과 연주력을 극한의 수준까지 동원해야만 하는 작품이어서 관현악 애호가들에게는 첫 손에 꼽히는 필청곡이기도 하다. 라벨의 <피아노협주곡 G장조>는 1차 세계대전 이후 본격적으로 유럽에 전파된 미국 재즈의 영향이 물씬 느껴지는 작품이다. 형식은 고전주의 협주곡 스타일로 깔끔하고 단정하지만, 곳곳에서 재즈 특유의 끈적거리는 당김음과 현란한 즉흥 리듬이 등장하여 ‘듣는 즐거움’을 확실하게 느끼게 해준다.

 

 

 

 

일시 및 장소

2018년 10월 19일(금) 20시 / 예술의전당 콘서트흘

 

 

지휘 요엘 레비 Yoel Levi

 

협연 파스칼 로제 Pascal Roge (피아노)

 

프로그램

이베르 / 기항지
J. Ibert / Escales


라벨 / 피아노 협주곡 G장조
M. J. Ravel / Piano Concerto


슈트라우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작품 30(TrV 176)
R. Strauss /Also sprach Zarathustra, Op.30(TrV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