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이야기

  • 2021-03-19

[리뷰] KBS교향악단 제762회 정기연주회 - 우아한 봄날의 '라인'

  • FILE DOWNLOAD :     

162049521_1090475231364222_4451398478315478238_n.jpg

 

 

KBS교향악단 제762회 정기연주회- 우아한 봄날의 ‘라인’

안토니오 멘데스/KBS교향악단 (협연 스테판 피 재키브)
2월 4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드센 바람이 불던 한겨울, 라인강 앞에 선 순간을 기억한다. 뒤셀도르프의 라인타워 인근, ,강은 깊숙이 굽이져 더욱 맹렬히 흘렀다.
그 세찬 물결 위로 햇빛이 쏟아져 내렸다. 부서져 반사되는 빛엔 에너지가 그득했다.
‘생기 있게’(1악장) 시작해 ‘장려하게’(4악장) 이어지는 슈만 ‘라인’ 교향곡의 태동을 몸소 체험한 경험이었다.
 
그날의 에너지를 품고 공연장을 찾았다. 스페인 출신의 지휘자 안토니오 멘데스(1984~)와
바이올리니스트 스테판 피 재키브(1985~)가 함께하는 KBS교향악단의 신년 첫 정기연주회다.
이날 공연은 슈만의 ‘서곡, 스케르초와 피날레’ Op.52, 교향곡 3번 ‘라인’, 그리고 슈만의 친한 동료였던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채워졌다.
 
공연의 문을 연 슈만의 '서곡, 스케르초와 피날레'는 세 개 악장으로 구성돼 '작은 교향곡'이라 불린다.
규모는 작아도 그 안의 전개는 확실한데, 이것이 명확히 드러나지는 않았다.
 
다소 미적지근했던 장내 공기를 단숨에 뜨겁게 달군 것은 스테판 피 재키브의 등장이었다.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은 재키브가 열네 살 때 처음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남다른 의미의 작품이다.
아쉽게도 당시의 영상은 찾아보기 어렵지만, 20대 초반의 연주는 유튜브에서 감상할 수 있다.
 
그때와 비교하더라도, 재키브의 멘델스존은 더욱 뜨겁고 날카로워졌다. 라인강의 맹렬한 에너지를 여기에서 발견했다.
비교적 빠른 템포 위에서 탄력적으로 뻗어나가는 보잉은 악보상 다이내믹의 효과와 작품의 낭만을 한껏 극대화했다.
뜨거운 마성에 매몰되지 않는 균형 잡힌 면모도 보였다. 속주에서도 모든 음이 높은 선명도로 전달됐다.
 
고조된 에너지의 배턴을 슈만의 '라인'이 받았다. 30대에 신예 지휘자로 주목받으면서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등을 객원 지휘한 멘데스는 현악부의 밀도를 조금 덜어내고 무대 뒤편 관악부와 힘의 균형을 맞추는 데 초점을 뒀다.
그러나 이는 금관악기군의 삐걱거림을 도드라지게 만드는 아쉬움을 남겼다.
 
가벼워진 오케스트라의 톤은 거센 물결을 달래 듯 차분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겨울 라인강의 벅찬 에너지를 그리며 찾은 공연에서 따뜻한 솔바람 부는 봄의 라인강을 만난듯 했다.
(KBS교향악단은 제764회 정기연주회를 3월 25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갖는다).
글 박찬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