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이야기

  • 2022-10-04

[리뷰] [위드인뉴스] 입체감이 있는 울림을 잘 살려낸 KBS 교향악단 제 782회 정기연주회 ‘운명적 순간들’

  • FILE DOWNLOAD :     

[리뷰] 입체감이 있는 울림을 잘 살려낸 KBS 교향악단 제 782회 정기연주회 ‘운명적 순간들’

 

지난 9월 28일 수요일 저녁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KBS교향악단의 제 782회 정기연주회가 열렸다. 지휘자 요엘 레비, 협연자로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이 무대에 올랐다.

프로코피예프의 서정성

1부에는 프로코피예프의 바이올린 협주곡 2번, 바이올린의 부드러우면서도 어두운 색채 독주로 시작된다.  이 협주곡은 그의 협주곡 1번보다 대중들의 뇌리에 각인될 요소가 많은 협주곡이다. 바이올린의 독주 선율은 제 1주제로 오케스트라의 각 파트를 돌며 반복된다. 이 도입부에서부터 느낄 수 있는 것은 프로코피예프의 개성은 녹아있으나 타악기적인 순간들의 연속에서 우러나오는 매력과는 다른 서정성의 매력을 지녔다는 점이다.

이 선율을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은 너무 과하게 드라마틱하지는 않으나 민첩하면서도 매끄러운 음색으로 점점 두텁게 살을 붙여나갔다. 대개 정갈한 소리가 주를 이루었는데, 자신이 설계한 흐름의 최고점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그만큼 셈여림이나 긴장감의 빌드업이 자연스럽게 정리가 잘 되어있었다.

지휘자 요엘 레비는 1악장부터 주미 강 쪽으로 몸을 많이 틀어서 지휘를 했는데, 그래서 그런가 타이밍적인 합이 더 잘 맞았다. 협연자의 모션을 잡아가면서도 오케스트라의 소리를 놓치지 않는 노련함이 엿보였다.

콘트라베이스가 6대가 있어서 저음역 소리가 균형감을 깨뜨릴까 우려했었다. 그러나 연주자들이 활을 눌러 내지 않아 진한 소리가 아닌 둥글게 뜬 소리가 나게끔 연주하면서, 저주파수 특유의 진동이 롯데 콘서트홀의 음향과 만나 좋은 공간감을 만들어냈다.

클라라 주미강은 활 테크닉이 뛰어나서 소리를 한 번 뽑아내고 길게 유지해낸다. 그리고 음색을 다양하게 뿜어내는데 활의 속도와 양을 적재재소에 맞게 전환하여 출력해낸다. 노련함이 느껴지는 지점이다.

믿고 듣는 연주자 클라라 주미 강, 그는 많이 쓰는 말로 ‘올라운더’다. 감정 표현이 너무 과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무던하지만은 않다. 그만큼 협연, 리사이틀, 무반주 연주 등 연주의 스펙트럼이 넓은 음악가다.

3악장은 변화무쌍한 리듬과 반복된 음형이 많은데 그만큼 긴장감 유지가 힘들다고 보여진다. 곡의 끝까지 숨을 참고 몰입할 만큼의 조금 더 압축된 긴장감이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남지만, 홀의 음향을 고려했을 때 자칫하면 지저분해질 수 있었기에 설득력을 갖춘 좋은 설계의 음향이었다고 여겨진다.

요엘 레비와 KBS교향악단, 소리로 입체감을 구현하다

요엘 레비는 음향적 설계를 통해 역시나 훌륭한 마에스트로임을 보여주었다. 1부에서는 클라라 주미 강의 바이올린이 엄청 큰 음량을 지닌 것은 아니고, 롯데 콘서트홀이 잔향시간이 긴 공간임을 고려해서 오케스트라의 전체 음향을 공간감이 느껴지게끔 만들어냈다.

2부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제5번 d단조에서는 오케스트라가 주가 되는 만큼 다이나믹의 간극을 넓히고 소리의 부피감을 더욱 넓게 하여서 웅장함을 극대화했다.

여기서는 금관특히나 각각의 악기들의 소리가 잘 섞이면서도 멀리 뻗어나오는 호른의 따뜻하면서도 웅장한 소리가 인상 깊었다. KBS교향악단의 서정적인 결과 웅장함의 합은 광택이 흐르는 고급미를 완성해낸다.

 


프로코피예프의 고국 땅을 다시 밟은 순간, 쇼스타코비치가 다시 국가의 지지를 회복한 순간, 이 운명적 순간의 점을 함께 찍어보며 역사의 선을 따라가보는 시간이었다. KBS교향악단의 앞으로 계속될 운명적 순간들이 길이 이어지길 기원한다.

 

[공연정보]

공연명: KBS교향악단 제782회 정기연주회
공연일시: 2022년 09월 28일 (수) 오후 8시
공연장소: 롯데콘서트홀
출연자: KBS교향악단
 지휘 요엘 레비
 바이올린 클라라 주미 강

 

[프로그램]

 프로코피예프│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g단조, 작품63
 쇼스타코비치│교향곡 제5번 d단조, 작품47

출처 : http://www.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48&category=149&item=&no=28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