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2021-07-14

07.14 [한국경제] 피아니스트 김선욱, 다시 지휘봉 잡는다

  • FILE DOWNLOAD :     

피아니스트 김선욱, 다시 지휘봉 잡는다

오현우 기자

 

KBS교향악단 객원 지휘

29일 예술의전당 정기연주회

 

지난 1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KBS교향악단을 이끌고 지휘자로 데뷔한 피아니스트 김선욱. KBS교향악단 제공

 

지난 1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KBS교향악단을 이끌고 지휘자로 데뷔한 피아니스트 김선욱. KBS교향악단 제공

 

지난 1월 지휘자로 데뷔한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다시 지휘봉을 잡는다. 오는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KBS교향악단의 제768회 정기연주회에서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7과 슈베르트의 교향곡 9을 들려줄 예정. 피아노협주곡에선 지휘를 하면서 피아노 연주도 선보인다.

 

김선욱은 18세이던 2006년 영국 리즈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했다. 일찍부터 피아니스트로 명성을 쌓았지만 2010년 영국 왕립음악원 지휘과에 입학했다. 영국 왕립음악원은 매년 단 두 명만 뽑아 지휘자로 육성해왔다. 김선욱은 3년 동안 콜린 매터스에게 지휘를 배웠다.

 

지휘자 데뷔 무대였던 지난 1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에서 그는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2교향곡 7을 들려줬다. 첫 무대였지만 패기 넘치는 선곡이었다는 평가가 잇따랐다. 음악평론가들은 선곡은 패기 넘쳤고 해석은 독특했다고 평했다. 오케스트라와의 균형이 깨져 관록 부족을 드러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번 공연에서도 과감한 선곡이 눈길을 끈다. 두 곡 모두 지휘자들이 난도가 높은 곡으로 꼽는 작품이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7번은 목관악기와 피아노 선율이 긴밀하게 조응해야 하는 곡이다. 트럼펫과 팀파니, 클라리넷이 편성에서 빠져 다른 협주곡에 비해 규모가 작다. 무대가 간소해져서 소리가 더 생생히 들린다. 한 음이라도 어긋나면 하모니가 깨지게 된다. 김선욱은 피아노 연주와 지휘를 함께 맡아서 단원들과 더 친밀해졌다이 호흡을 관객들에게 생생히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메인 프로그램인 슈베르트의 교향곡 9번은 슈베르트가 남긴 모든 곡을 통틀어 가장 역동적이고 남성적인 레퍼토리다. 엄격한 형식을 작품에서 찾아볼 수 없다. 기승전결이 뚜렷한 베토벤 교향곡이나 브람스 레퍼토리와 달리 지휘자가 자유롭게 해석할 여백이 있다. 자신만의 개성을 뽐낼 수도 있지만 자칫하면 연주가 엉망이 될 수도 있다.

 

클래식계 일각에선 아직은 미숙한 지휘자에게 과분한 공연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데뷔한 지 1년도 안 된 신출내기 지휘자가 왜 국내 최고의 KBS교향악단 정기연주회를 이끄냐는 것. 한 공연기획사 관계자는 “KBS교향악단이 김선욱의 이름값을 내세워 공연 흥행을 노린 것이라며 국제 지휘콩쿠르에서 입상하고도 기회를 얻지 못하는 젊은 지휘자들이 수두룩한 현실을 외면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원본 출처 :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071405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