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2022-04-24

04.24 [데일리한국] 막심 벤게로프 ‘바이올린 협주곡 2개’ 파격연주...KBS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Ⅰ

  • FILE DOWNLOAD :     

 

[크기변환]5월 막심 벤게로프 포스터.jpg

 

 

 

막심 벤게로프 바이올린 협주곡 2파격연주...KBS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

 

KBS교향악단의 마스터즈 시리즈 첫 공연이 54() 오후 8시에 롯데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시리즈의 첫 번째 마스터로 바이올린 거장 막심 벤게로프가 무대에 오르고, 최희준 수원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지휘봉을 잡는다.

 

막심 벤게로프는 뛰어난 테크닉과 세련된 연주를 바탕으로 현존 최고의 연주자로 명성을 날리고 있으며, 세계 청중들이 가장 환영하는 솔리스트이기도 하다.

다섯 살의 나이로 처음 솔로 무대에 올라 열 살 되던 해에 비에냐프스키 국제 콩쿠르, 열다섯 살에는 칼 플레쉬 국제 콩쿠르를 석권했으며

그래미상 최고의 악기 솔리스트 연주상(2003), 그라모폰상(1994, 1995)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벤게로프는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5A장조 터키와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e단조, 작품64’를 한 무대에서 펼쳐낸다.

고전주의 시대에 태어났지만 도래할 낭만주의를 예견한 모차르트와 낭만주의 시대에 꽃피었지만

고전주의의 역사와 미학을 품은 멘델스존의 비밀이 벤게로프의 절정의 기교로 신비롭게 풀리는 마법을 만나볼 수 있다.

그리고 KBS교향악단은 프로코피예프의 교향곡 제1D장조, 작품25 고전도 연주한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서곡-협주곡-교향곡으로 구성된 기존의 클래식 공연형식이 아닌,

협주곡 2개를 한 명의 마스터가 선보이도록 한 파격적인 기획이 이번 연주회의 가장 큰 특징이다라며

한 악기의 정점에 오른 마스터와 KBS교향악단이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선율을 감상할 수 있는 감격스런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KBS교향악단은 지난 4122022마스터즈 시리즈라인업를 오픈한 바 있으며,

5월부터 9월까지 선보일 마스터 시리즈는 4명의 마스터 막심 벤게로프(바이올린), 우에노 미치아키(첼로), 안드레아스 오텐자머(클라리넷), 바딤 글루즈만(바이올린)이 함께 한다.

 

입장권은 1~12만원이며 인터파크 티켓과 롯데콘서트홀에서 예매할 수 있다. 30% 할인되는 패키지 예매권은 첫 공연 시작 전인 52일까지 구매가능하다.

 

(원문 출처 : http://daily.hankooki.com/news/articleView.html?idxno=816335)